메뉴 건너뛰기

온종합병원 간센터 "조기진단·치료로 여명 보장 가능"

 

원본보기

온종합병원 간센터 한상영 센터장은 "C형 간염을 진단받았거나 간수치 상승을 경험한 사람들은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제때 치료를 받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뉴스] 7월 28일은 세계보건기구가 간염의 인식을 높이고 예방·검사·치료를 촉진하기 위해 정한 '세계 간염의 날(World Hepatitis Day)'이다.

간염은 그 자체의 위험보다는 나중에 간암으로 발전할 가능성 때문에 사람들이 대개 두려워한다. 통계적으로도 증명된다. 2016년 기준으로 폐암에 이어 우리나라 사망률 2위를 기록하고 있는 간암은 만성 B형간염, 만성 C형간염이나 간경변증 등을 가지고 있는 환자들에게서 대부분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08년부터 2010년 사이 간세포암종으로 진단된 환자들 가운데 62.2%가 B형 간염바이러스에, 10.4%가 C형 간염바이러스에 감염돼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27.4% 간세포암 환자도 알코올성·지방간염이라는 기저질환을 갖고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온종합병원 간센터 김동현 과장은 26일 "여러 간염 가운데 B형이나 C형 간염은 전 세계적으로 유병률이 높은데다 간암이나 간경화의 중요한 위험요인이어서 전문의를 통한 정기적인 관찰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서서히 만성 간질환을 일으켜 대부분 상당기간 동안 무증상으로 환자가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B형이나 C형 간염환자들은 막연히 두려움을 갖고 있으면서도 암 등 심각한 질환의 직접적인 원인이 될 수 있음을 인지하지 못해 오랫동안 방치하는 바람에 더 큰 위험을 자초하게 된다는 것이다.

우리나라 간암의 가장 중요한 원인질환인 B형 간염은 전 세계적으로도 3억5000만명의 만성 감염자가 있다. 또 매년 60만 명 이상이 B형 간염에서 이어진 급성 간염, 만성 간염, 간경변증 및 간세포암종 등으로 숨진다. B형 간염 백신이 상용화되기 이전인 1980년대 우리나라의 B형간염 바이러스 감염률은 8∼10%의 높은 수준이었으나 백신 보급 이후 감염률은 점차 감소돼 2008년부터 꾸준하게 3.0%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 만성 간염과 간경변증 환자의 약 70%, 간세포암종 환자의 약 6575%에서 B형 간염의 항원이 검출되는 점을 생각하면 아직도 만성 B형간염은 우리나라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

간센터 문상이 과장은 "B형간염은 수직감염이 가장 중요한 감염경로이므로 가족 중에 보균자가 있거나 다른 간질환의 가족력이 있는 분들은 검진 등을 통해 감염여부를 확인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추천했다. 검사에서 항체가 없다면 백신 접종여부를 상담해야 하며, B형 간염이 진단된다면 반드시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고 추가 검사를 통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B형 간염의 경우 완치되는 약이 아직 개발돼 있지 않아 환자에 따라 간경화나 간암으로의 이행을 예방하려는 목적으로 선별해서 약물 치료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B형 간염 못지않게 무서운 질환이 C형 간염이었다. C형 간염은 우리나라 국민 1%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나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없어 대개 방치하는 사례가 많았다. C형 간염의 경우 이전에는 치료가 굉장히 힘들고 효과도 좋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들어 치료약의 개발로 2∼3개월 약을 복용하면 97% 이상 완치되고 있다.

온종합병원 간센터 한상영 센터장(전 동아대병원 간센터장)은 "과거 인터페론 치료에 부작용이 있었거나 효과가 없었던 환자들까지 최근 개발된 신약에 대해 좋은 치료효과를 보이고 있다"면서 "C형 간염을 진단받았거나 간수치 상승을 경험한 사람들은 막연한 두려움을 버리고 반드시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신속한 검사와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노주섭(roh12340@fnnews.com)

 

목록
닫기
닫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 온종합병원, 호스피스 완화의료주간 캠페인 개최   관리자 2021.10.18 112
128 “기저질환 있는 소아청소년 꼭 코로나19 백신 맞아야”   관리자 2021.10.13 110
127 온종합병원, 췌장담도 ‘명의’ 고신대 박은택 교수 초빙   관리자 2021.10.04 365
126 올 추석 연휴 부모님 이상행동 잘 살펴 치매 여부 확인을!!   관리자 2021.09.15 134
125 독감예방 접종 시작 … 코로나 백신과 함께 맞아도 될까?   관리자 2021.09.13 153
124 지방 중소병원도 암다학제 도입 "치료효과 극대화"   관리자 2021.09.06 125
123 심해지는 '노안'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로 해결   관리자 2021.08.30 446
122 온종합병원, 단일공 복강경 담낭절제술 600례 돌파   관리자 2021.08.23 177
121 무선이어폰 사용 급증… 소음성 난청 ‘위험’   관리자 2021.08.16 2131
120 온종합병원 "20㎏짜리 거대 자궁근종 수술로 제거 성공"   관리자 2021.08.09 231
119 '혈액 보릿고개' 온종합병원, 임직원 헌혈 동참   관리자 2021.08.06 110
118 의료법인 온종합병원 ‘부산시 고용우수기업’ 선정   관리자 2021.07.30 163
117 부산 온종합병원 ‘환우사랑 따뜻한 기부 휠체어 기증식’ 개최   관리자 2021.07.28 126
"사망률 2위 간암, 바이러스성 간염관리가 중요"   관리자 2021.07.26 115
115 92세 국내 최고령 암환자…부산서 수술 성공   관리자 2021.07.19 58905
114 온종합병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폐렴적정성평가' 1등급   관리자 2021.07.15 125
113 부산 온종합병원-주니어 그린닥터스, 의료사각지대 환자 의료비 지원   관리자 2021.07.12 131
112 부산 온종합병원 “교황이 수술한 ‘결장 협착증’ 방치하면 암 위험”   관리자 2021.07.12 732
111 부산 온종합병원, 국가지정 음압병상 개소   관리자 2021.07.05 183
110 여름철 눈 건강 '빨간불'..슬기로운 여름휴가 '꿀팁'   관리자 2021.06.29 143

협력병원

© k2s0o2d0e0s1i0g1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