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10, 20대 젊은층은 크론병, 50대 장년층은 궤양성대장염 많아

 

염증성장질환_대장내시경


[일요신문] 5월 19일은 세계 염증성 장질환의 날이다. 가수 윤종신 씨가 몇 년 전 한 텔레비전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크론병을 앓고 있다’고 밝히면서 세간에서는 크론병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 

복통과 함께 주로 설사를 동하는 이 병은 일상생활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지만 평생 조심해야 하는 염증성 장질환의 하나다. 염증성 장질환은 장관 내부에 만성 염증과 궤양이 호전과 악화를 되풀이해서 생기는 질환이다. 

대개 장염 하면 감염에 의해 발생하지만, 염증성 장질환은, 알레르기나 루푸스 질환처럼 우리 몸의 면역체계 이상으로 생기는 자가 면역질환의 일종이다. 가장 대표적으로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을 들 수 있다.
 
온 종합병원 소화기내과 김석현 과장은 “염증성 장질환은 우리나라에서 흔한 질환이 아니었으나, 최근 서구화된 식습관, 환경오염, 인스턴트식품 과다 섭취 등으로 최근 10년간 유병률이 2배 이상 급증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궤양성 대장염은 20-60대까지 전 연령대에 걸쳐 분포하지만 상대적으로 50대 환자가 가장 많고, 크론병은 10, 20대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염증성 장질환의 원인은 정확히 알 수 없다. 

학계에서는 유전적·면역학적 문제로 발병하는 것으로 보고 있으나, 최근 식습관이나 약물, 스트레스 등의 환경적인 요인도 원인으로 작용한다는 임상 연구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대표적인 증상은 엄청난 복통을 유발한다는 거다. 궤양성 대장염의 경우 주로 복부 아래쪽 부위의 직장에서부터 시작되다가 대장 부위로 염증이 거슬러 올라가는 경향을 띤다. 

반복되는 심한 설사나 점액 섞인 혈변까지 호소한다. 병을 방치하면 장천공이나 독성 결장, 심한 혈변으로 인해 수술을 해야 한다.

크론병은 구강에서 항문에 이르기까지 모든 소화기관에 발생할 수 있으나, 주로 소장 하부와 대장의 상부에서 생긴다. 초기에는 무증상 상태에서 검진 내시경을 통해 궤양이 발견되는 수도 있다. 

병이 진행되면서 복통과 설사, 전신 무력감 등과 함께 장관의 협착이나 천공, 누공 등이 생길 수 있으며 대장암의 발생률도 높아진다. 

염증성 장질환은 조기 진단을 통해 치료하면 합병증도 예방하고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지만, 한 번의 검사와 소견으로 쉽게 진단되는 질환은 아니다. 

여러 증상들을 바탕으로 내시경 상의 염증 모양이나 조직검사 소견, 복부 CT 및 혈액검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진단해야 한다. 시간을 두고 병의 진행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것이다.

김석현 과장은 “염증성 장질환의 진단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대장내시경 검사 소견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하고, “평소 잦은 설사나 복통이 있다면 소화기내과 전문의에게 내시경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고 권했다. 

특히, 염증성 장질환은 장결핵이나 베쳇병 등과 임상 행태가 유사하므로 반드시 내시경 경험이 많은 소화기내과 전문의에게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염증성 장질환은 만성 난치성 질환이지만, 꾸준히 관리하면 큰 어려움 없이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 

자신의 면역력이 되레 자기 몸의 건강한 세포를 파괴하는 자가 면역질환인 염증성 장질환의 치료는 과다한 면역 활성도를 줄이는 게 핵심이다. 

크론병의 경우 스테로이드, 면역조절제와 함께 최근 들어 생물학 제제 사용이 늘고 있다. 특히 스테로이드제제의 사용을 줄이고, 면역조절제와 생물학 제제를 많이 사용하는 추세다. 

궤양성 대장염은 아미노 살리실산으로 주로 면역 활성도를 조절한다. 증상이 나아지지 않거나 심한 궤양성 대장염일경우 스테로이드나 면역조절제, 생물학 제제를 사용한다. 

다만, 스테로이드나 면역조절제, 생물학제제는 우리 몸의 면역력을 낮출 수 있으므로 다른 기저 감염질환의 여부를 확인하고 투여해야 한다. 특히 우리나라에는 잠복결핵환자가 많아 치료 전엔 반드시 이 같은 기저 감염에 대한 검사와 치료도 선행돼야 한다. 

약물 등 내과적인 치료에도 불구하고 염증이 조절되지 않거나 장협착, 천공, 심한 출혈 등의 합병증이 생길 때는 수술받는 게 바람직하다. 염증성 장질환이 있을 경우 대장암의 발생률이 높아져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나 복부 CT 검사가 필요하다. 

김석현 과장은 “염증성 장질환은 무엇보다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며 재차 강조하고, “초기에는 장염이나 과민성 대장증후군으로 오인될 수 있어 잦은 설사 및 복통, 혈변이 있다면 소화기내과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고 적절한 검사를 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김 과장은 마지막으로 “염증성 장질환은 오랫동안 치료를 요하므로 환자에게 경제적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하고, “이런 사정을 감안해 우리나라에서는 염증성 장질환인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을 산정특례 질환으로 등록하게 해, 진료비의 10%만 환자가 부담하면 된다”며 이 보험급여 제도를 적극 활용할 것을 권했다.

이혜림 부산/경남 기자 ilyo33@ilyo.co.kr

목록
닫기
닫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 부산 온종합병원, 국가지정 음압병상 개소   관리자 2021.07.05 97
110 여름철 눈 건강 '빨간불'..슬기로운 여름휴가 '꿀팁'   관리자 2021.06.29 79
109 온종합병원, 복지부 '발달장애인 거점병원' 지정   관리자 2021.06.25 168
108 미국서 어렵다던 암 환자… 부산서 수술 성공 '눈길'   관리자 2021.06.22 323
107 온종합병원, 서울대 개발 최첨단 병원정보시스템 가동   관리자 2021.06.14 393
106 온종합병원 “잇몸이 무너지면 온몸이 무너집니다”   관리자 2021.06.12 370
105 부산 온종합병원, 로비 흉상에 백신접종 배지 부착 ‘눈길’   관리자 2021.06.12 299
104 말기 간암 4번 수술 받고 17년째 생존…주치의도 놀란 '기적'   관리자 2021.06.07 417
온종합병원 “염증성 장질환 최근 10년 사이 2배 급증”   관리자 2021.05.24 546
102 온 종합병원 ‘고난도 복강경 수술’로 간암·신장암 절제 성공   관리자 2021.05.24 440
101 온종합병원, 세계 고혈압의 날 맞아 범시민 캠페인 펼쳐   관리자 2021.05.15 424
100 온종합병원, 스무살 군인 돌연사 위험 막아… 심부정맥혈전증 진단   관리자 2021.05.08 713
99 온종합병원 “수술 후 재활치료, 조기 기능회복에 크게 기여”   관리자 2021.05.08 460
98 온종합병원 “혈전 부작용 때문에 백신 기피해서는 안 돼”   관리자 2021.04.24 882
97 부산 80대 여성 화이자백신 맞고 ‘폐부종’ 입원   관리자 2021.04.17 1152
96 온종합병원 “격심한 통증 유발 ‘통풍’, 40대 이후 요산 정기체크해야”   관리자 2021.04.17 506
95 마라토너 이봉주 ‘근육긴장이상증’에 대한 온종합병원의 조언   관리자 2021.04.10 576
94 온종합병원·온요양병원 “코로나 백신접종 제발 기피하지 마세요”   관리자 2021.04.03 837
93 부산 온종합병원, 노인의료나눔재단과 협약 체결로 "의료나눔기금" 조성   관리자 2021.03.27 503
92 부산 온종합병원 암병원, 암 예방의 날 캠페인 진행 ‘눈길’   관리자 2021.03.20 691

협력병원

© k2s0o2d0e0s1i0g1n. ALL RIGHTS RESERVED.